충남도,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관리 '전국 1위'

환경관리실태 평가서 배출업소 점검률 등 우수
매분기 관계기관간담회개최 등 노력 인정 받아

원성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5/25 [15:21]

충남도,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관리 '전국 1위'

환경관리실태 평가서 배출업소 점검률 등 우수
매분기 관계기관간담회개최 등 노력 인정 받아

원성희 기자 | 입력 : 2024/05/25 [15:21]

▲ 충남도청 전경     ©온아신문

 

충남도가 23일 환경부에서 실시한 올해 ‘전국 지자체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환경관리실태 평가’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다고 25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자체의 자발적인 배출업소 환경관리 유도와 역량 강화를 위해 매년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심사는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와 228개 기초 지방자치단체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수를 고려해 5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되며, 평가항목은 △배출업소 점검률 △오염도 검사율 △고발률 등이다.

 

도는 코로나 이후 실시하지 않은 도와 시군간 교차 점검을 다시 시작해 담당자간 점검기술을 공유하고, 매분기 관계기관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효율적인 지도점검을 위해 노력한 점을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중점관리 배출업소 특별점검과 민관합동점검 시 환경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기술지도를 병행한 것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군에서는 서산시와 예산군이 해당 그룹 1위, 홍성·태안군이 2위, 당진시가 5위를 차지해 시군 전체를 높은 순위로 끌어올렸다.

 

모든 평가 항목에서 우수성을 인정 받으며, 전국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1위를 차지한 도는 지난해 도 전체 2214곳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를 총괄 관리하면서 도 관할 138곳에 대해 98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적발된 사업장에 대해서는 고발 10건, 사업·조업정지 10건, 경고 73건, 개선명령 20건, 과태료 7000만원을 처분했다.

 

구상 기후환경국장은 “도민에게 깨끗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기본이며 책무”라며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충남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