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편집 2019.10.20 [05:00]
교육/문화
학교이야기
대학교
체육
예술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교육/문화 > 체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무궁화, 'NEW' 엔트리와 함께 연승 도전
기대와 우려 한 몸에 받았던 라인업…안산전에서 승리 거둬
 
온아신문
▲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 온아신문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 이하 아산)이 의무경찰 신분 선수 12인의 전역 이후 두 번째 원정 경기에 나선다.

 

지난 12일 안산전에서 대거 전역 후 가진 첫 경기에서 2-1로 승리하며 리그 4위를 굳건히 했다. 안산전 당시 중원을 지켰던 이명주, 주세종가 아직 남아있긴 하나 이들의 전역 또한 한 달이 채 남지 않았다.

 

이에 박동혁 감독은 이명주, 주세종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전체적인 라인업 구축뿐 아니라 새로운 조합 찾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나 팀의 허리를 꽉 잡아주었던 두 사람의 공백이기에 대체자를 찾기엔 쉽지 않을 듯 보였다. 그러나 지난 안산전에서 박세직-양태렬 조합은 완벽하진 않지만, 팀플레이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이는 곧 경기결과로 나타났고, 선수들은 득점 외에도 그라운드 곳곳을 누비며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아산의 첫 단추는 성공적이었다. 이제는 두 번째 단추를 성공적으로 꿰기 위해 오는 19일 전남드래곤즈(이하 전남)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24라운드를 위해 광양축구전용구장 방문을 앞두고 있다.

 

개막전에서 만난 전남은 아산에 좋은 기억만 남겨줬다. 박동혁 감독은 "19시즌 개막전 당시 광양축구전용구장을 방문해 3-0 승리를 거둔 기억이 있다. 오는 19일 경기에서도 승리해 전력 약화와 관련된 우려들을 말끔히 씻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전남전 역시 승리를 목표로 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선수들 또한 '절대 만만하지 않다'는 걸 남은 후반기 동안 보여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음을 전하며 그 두 번째 단추가 될 전남전 승리를 다짐했다.


기사입력: 2019/08/16 [21:27]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 2차' 오는 18일 모델하우스 오픈 / 온아신문
아산시, 주말영어 방과후학교 순천향대와 선문대서 동시 개강 / 온아신문
아산시, '2019 배방원도심 한마음 축제' 개최...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 온아신문
[대학특집]'국제화 특성화'로 입학과 동시에 세계로 뻗어가는 선문대학교 / 온아신문
'아산시 헌혈 왕' 김양규 씨, 36년간 401회 헌혈 / 온아신문
강훈식,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처벌강화 '민식이법' 발의 / 온아신문
호서대학교, 자유로운 창의공간 'V-HOUSE' 오픈 / 온아신문
온양1동행복키움, 한솥도시락과 후원협약 / 온아신문
안정근 의원, '아산시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발의 / 온아신문
민경원 순천향대 교수, '2019 천안춤영화제' 추진위원장 맡아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