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편집 2019.11.18 [13:59]
시정/의정
시정
국회/시의회
읍면동
종합
기사제보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조직도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시정/의정 > 시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항 매립지는 충남땅!".. 오세현 아산시장, 대법원 1인 시위
당진·평택항 매립지 충남도 귀속 판결 위한 아산 릴레이 시위 나서
 
온아신문
▲오세현 아산시장이 10월 1일 서울 대법원 앞에서 “당진항 매립지는 충남땅”이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온아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당진·평택항 매립지 내 충남도계 수호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오세현 아산시장은 10월 1일 서울 대법원 앞에서 '당진·평택항 매립지 충남도 귀속'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번 1인 시위는 지난 9월 6일 도고면에서 열린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 워크숍에서 아산시의 동참을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대법원 앞 1인 시위는 오 시장을 시작으로 10월 한달 동안 아산시 이·통장연합회(회장 맹주철)와 아산시 주민자치연합회(회장 맹준호)에 의해 릴레이로 진행된다.

 

오 시장은 "그동안 눈물겨운 투쟁을 벌였던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이번 1인 시위를 통해 충남의 관할권 회복 의지를 알리겠다"며, "매립지 내 아산땅을 되찾는 문제를 넘어 자치권 회복, 지방분권 실현과 맞닿아 있는 문제인 만큼 지방자치의 원칙을 바로 세우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지방자치법 개정을 빌미로 지난 2015년 행정자치부(현 행정안전부)에서 경기도 평택시 관할로 일방적인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이에 충남도와 아산시, 당진시는 2004년 헌법재판소가 해상경계선을 행정구역을 가르는 행정관습법상의 경계선 임을 결정하는 등 공유수면에 대한 지방정부의 권한을 인정했음에도, 지방자치법 개정에 따라 도 간 관할구역 경계를 무시하는 것은 그릇된 결정이라며 2015년 대법원에는 취소 소송, 헌법재판소에는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해 변론이 진행되고 있는 상태다.


기사입력: 2019/10/01 [20:07]  최종편집: ⓒ 온아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세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 인주일반산업단지(3공구) 조성사업 최종 승인...市, 자동차 산업 집중 육성 한다. / 온아신문
아산의 문화예술 한단계 발전시킬 복합문화센터 '모나무르' 기공식 열려 / 온아신문
아산 배방지역 도시개발사업 속도 낸다...市, 배방휴대지구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 인가 신청 / 온아신문
아산소방서, 광덕산 실족 산악사고자… 헬기 이송 / 온아신문
아산폴리텍대학, (주)엔오원 1.5억원 실무장비 기증 받아...업무협약도 체결 / 온아신문
호서대 게임애니메이션융합학부, '글로벌 게임 챌린지 2019' 참가 '특별상' 수상 / 온아신문
강훈식, 충남 디스플레이산업 신성장 동력 확보 위한 '정책 토론회' 성료 / 온아신문
"고용보험 부정수급 뿌리 뽑는다"...고용노동부 천안지청, '고용보험수사관' 활동 강화 / 온아신문
천안·아산충무병원, 제6회 지역개원의와 함께하는 학술세미나 개최 / 온아신문
호서대 항공서비스학과 최민현, 2019 피트니스 스타 3위 / 온아신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조직도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청남도 아산시 삼동로44-3번지ㅣ대표전화: 041-545-0500ㅣ팩스: 041-545-5500ㅣ이메일: onanews@daum.net
Copyright ⓒ 2000 온아신문(온양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onanews.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