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NH농협-충남신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극복 위한 '소상공인 특례 보증' 실시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0/02/07 [20:49]

아산시-NH농협-충남신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극복 위한 '소상공인 특례 보증' 실시

온아신문 | 입력 : 2020/02/07 [20:49]
▲아산시, NH농협은행, 충남신용보증재단과 함께 손잡고 소상공인 특별 특례보증     ©온아신문

 

▷ NH농협은행, 충남신용보증재단과 함께 '6억원 투입.. 72억 대출보증'
▷ 오세현 아산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대책 마련"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 불안감에 놓여 있는 소상공인의 어려움 해소에 나선다.

 

우한 교민을 임시 수용하고 있는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초사동 아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7일 오전 진행된 특례보증 협약에서 오세현 아산시장, 조두식 NH농협은행 충남본부장, 유성준 충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모여 소상공인 지원대책 마련에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아산시는 NH농협은행(조두식 충남본부장)과 충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유성준)과 손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거나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특별 특례보증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아산시에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인 중국 우한 교민에 대한 임시수용을 결정함에 따라 아산시 내 급격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경제상황을 타개하는 대응책으로 풀이된다.

 

이번 대책은 아산시와 NH농협은행이 각각 3억원씩 총6억원을 충남신보에 출연하고 신보는 출연금의 12배인 72억원의 대출보증을 실시, NH농협은행을 통해 대출을 실시함으로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피해를 입은 관내 소상공인에게 특례보증으로 소상공인의 경제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대책을 골조로 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아산시가 직면한 현 상황을 위해 소임을 다 하고 소상공인의 물질적인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