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설치 독려

전자출입명부 반드시 설치해야...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0/06/18 [07:02]

아산시,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설치 독려

전자출입명부 반드시 설치해야...

온아신문 | 입력 : 2020/06/18 [07:02]
▲ 유흥시설 등 전자출입명부 설치 안내문.      © 온아신문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설치 독려에 나서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정부는 6월 10일부터 유흥시설, 노래방, 실내집단운동시설 등을 대상으로 의무적으로 전자출입명부(KI-Pass)를 시행하고 있으며, 아산시는 관내 유흥시설 등 280개소를 대상으로 안내 및 방문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6월 17일 현재, 아산시 관내 유흥주점 49%, 단란주점 45%가 전자출입명부를 설치 완료했다.

 

전자출입명부는 계도기간인 6월 30일이 지난 내달 1일부터 본격 시행되며, 설치 의무시설에서 출입자 명단을 허위 작성하거나 부실하게 관리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거나 집합금지 명령 등을 조치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영업주 및 이용자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위생과 직원은 1일 2개조(2인 1조)를 편성해 야간에 순회 점검 및 앱설치를 독려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