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이명수 의원 "온천 활성화 추진기획단 설치해야"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0/10/27 [09:31]

[2020 국감]이명수 의원 "온천 활성화 추진기획단 설치해야"

온아신문 | 입력 : 2020/10/27 [09:31]

 

▲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명수 의원(가운데) 발언 모습     © 온아신문

 

▷행정안전부의 소극적 온천업무로는 온천산업 발전 한계에 직면
▷부처 이기주의 탈피, 범정부 차원의 민간과 전문가 포함된 '온천활성화 추진기획단'을 설립하여 온천보존 계획 및 미래 온천산업 발전계획을 수립하는 동시에 전통온천 중심으로 온천산업 발전이 우선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행정안전부 소관인 온천업무를 민간 및 전문가가 포함된 '온천 활성화 추진기획단'을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온양온천이 지역구인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충남아산갑)은 지난 26일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내 온천산업은 여전히 소상공인 중심으로 운영되는가 하면 민간차원의 자체 온천발전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을 정부가 방치하고 있다"며 "국내 온천산업은 시대적 추세 변화에 따른 스파 산업화 등 부가가치 증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실에 따르면 온천업무 관련 해외동향을 보면 국토부와 환경부, 보건부 등에서 온천업무를 관리하고 있는데 반해 우리나라는 행정안전부가 소관기관이다.

 

또 그동안 온천산업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데, 행정안전부의 소극적 업무가 주된 원인이란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에 이 의원은 진영 행안부장관을 향해 "훌륭한 관광자원이자 치유의 수단으로 활성화될 수 있는 우리나라의 온천이 정부의 소극적 대응으로 지속적으로 쇠퇴하고 있는 현실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며 "행정안전부는 부처 이기주의에 얽매이지 말고, 범 정부부처를 포함해 민간 및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온천 활성화 추진기획단'을 설립해 온천보존 계획 및 미래 온천산업 발전계획을 수립하는 동시에 전통온천 중심으로 온천산업 발전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