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소방서,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당부

온아신문 | 기사입력 2020/10/27 [12:43]

아산소방서,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당부

온아신문 | 입력 : 2020/10/27 [12:43]

  

▲ 진드기 매개 감염병 포스터.       © 온아신문

 

아산소방서(서장 김성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되고, 등산, 여행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을 맞아 진드기 매게 감염병 주의를 당부했다.

 

27일 아산소방서에 따르면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 대표적이며, 그 중 많이 발생하는 쯔쯔가무시증은 눈으로 식별하기 어려운 크기의 털진드기 유충이 사람을 물어 전파된다.

 

보통 1~3주의 잠복기를 가지는데, 초기 증상으로는 발열, 오한, 두통 등이 있고 근육통, 복통, 인후염이 동반된다. 복부를 중심으로 3~5mm 크기의 발진이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진드기에게 물린 부위에 가피(검은 딱지)가 형성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활동 때, 긴 옷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숲에 앉거나 눕지 않도록 해야 하며, 외출 후엔 몸을 꼼꼼히 씻어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소방서 관계자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만약 외출 후 고열, 두통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나 가피(검은딱지)가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